주요사업
평화소식
후 원
활동소식
평화산책
자료실
지역본부
재단소개
김정희(나의북한방문기)
PEACE
HOME | 평화산책 | 김정희(나의북한방문기)
   
  나의 북한(조선)방문기_5
  글쓴이 :      날짜 : 21-02-17 14:29     조회 : 1773    

2018522

 

작년에는 공사중이었던 대동강 강변길이 이번에는 완전히 시멘트로 포장이되고 자전거가 다니는 길과는 완전하게 분리를 해 두었다. 강변길은 그리 넓지 않기 때문에 아침에는 많은 사람들을 보게된다. 배드민턴을 치는 사람들, 아침 체조를 하는 여성들, 아이들과 함께 운동을 하는 부모들, 책을 큰소리고 외우는 듯한 학생들 각양 각색의 평양 시민들을 보게 된다.

 

우리는 평양호텔 앞에서 오른쪽으로 접어드는 강변로를 선택해서 조깅을 시작했다. 과학 중시 인재 중시라고 써있는 김책공업종합대학의 고층 빌등을 보면서, 깨끗하게 조성되어 있고 키가 크지 않은 3~4년 정도 된 버들나무 묘목들을 심어 조경을 한 강변로를 달리면서 왼쪽으로 대동강이 유유자적 흘러가는 모습이 아침햇살 아래 눈부실 정도였다.

 

나의 방북기 5-2

2018. 522

 

오전 일정인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관으로 갔다. 1950625일부터 시작된 한국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미군이 사용한 장갑차나 전투기, 프에블로호의 실내를 보면서 아직도 우리는 휴전 중일 뿐이고, 오는 612일에 우리 겨레의 운명이 미국 대통령 트럼프에 의해서 어떻게 변하게 될지 참 야속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 민족의 운명이 미 대통령과 미국에 의해 결정이 되는 것이다.

 

북측에서는 조국해방전쟁에 승리를 했다고 말하지만 유엔기를 앞세운 미국에 의해 파괴된 북의 대도시들, 많은 우리 선대들의 죽음에는 승자도 패자도 없는 희생자들만 있을 뿐이다. 더 이상 전쟁없는 한반도를 만들기 위해서는 거대한 희망을 이루는 민족의 대단결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점심은 옥류관에서 평양제일의 전통적인 쟁반냉면을 먹으면서 녹두 부친개로 전식을 하고, 후식으로 아이스크림을 먹었다. 오후에는 세계에서 유명한 교예(서커스)를 보러 만경대 구역에 있는 평양 교예극장으로 갔다. 교예극장 안에 관람객들은 반 이상이 어린이와 학생들이었다. 서로 자리를 앞쪽의자에 앉으려는 모습과 순박한 표정들을 보니 미소가 절로 나왔다.

 

고공에 몸을 던져 날아가는 사람의 손을 잡는 아찔한 교예는 모나코의 세계 서커스 경연대회에서 몇차례나 상을 받은 기술이라고 한다. 특히 중앙의 고공에서 그네로 사람을 던진 몸을 잡아 다시 몇차례 돌면서 반대 쪽으로 던지면 잡아내는 장면은 숨이 멈추는 듯한 전율이 일었다, 손에 땀을 쥐고 지켜봤다.

 

사람이 날아오는 속도와 그 사람이 뻗은 손목을 잡아내는 힘과 속도가 절묘하게 맞아야 하는 이런 고도의 기술은 오직 북조선사람이나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0373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11길 20 CI빌딩 501호
TEL : 02-6261-0615 FAX : 02-6261-0611 Copyright 2007 KOREAPEACE
통일부 허가법인 제 275호 기획재정부 제 2007-256호 공익성 기부금 대상단체
관련사이트